티스토리 뷰

2010년, 길거리는 두 종류의 사람으로 나뉘고 있습니다.
 
스마트 폰을 사용하는 사람과 아닌 사람,
트위터를 사용할 줄 아는 사람과 모르는 사람.

조금 극단적인 분류이긴 하지만, 그만큼 스마트폰을 이용한 서비스와 스마트폰이 우리 생활을 다양하게 변화시키는 모습들이 다양한 뉴스거리를 만들어내고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자가진단 스마트폰 어플
해보고 싶다... -_-)^

촛불집회의 '스마트폰 촛불'과 대치상황에서도 신기한듯이 불어보는 경찰


당에서 나눠준 스마트폰을 들여다보는 한나라당 의원들 (사진:연합뉴스)



일찍부터 PDA에 관심을 가지고 사용해온 사람으로서 이러한 변화가 반갑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아쉬운 마음도 있습니다. 사람들이 흔히 말하는, 단말기의 획일화라던지, 사람들의 생활이 너무 오픈되고 단말기에 매달리나는 그런 차원이 아니라, 더욱 간단하고 피부에 와닿는 걱정이죠. 그것은 바로...

여전히 단말기가 비.싸.다. 라는 것!


오래전부터 PDA를 써오셨던 분이라면, 이전까지의 핸드폰이 걸어왔던 행보와 근래의 트렌드를 보면서 비슷한 생각을 하셨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근래의 스마트폰 이전의 핸드폰이 걸어왔던 행보는 간단하게 요약해서, PDA에서 기 구현된 기능들의 핸드폰으로의 단계적인 이전이었습니다. PDA에서 이미 구현해 놓은 기능들을 사용자가 이용하기 조금더 편하고 이쁘게 수정해서 핸드폰에 하나씩 하나씩 이전하면서 세상에 처음 구현된 기능인양 광고하면서 신제품을 내어놓고, 그러면서도 핸드폰 단말기 가격은 높게 유지했습니다.

2년을 사용한 PDA를 중고장터에 내어놓고 매매가 가능했던 PDA 유저들이 볼때는 단순한 소모품인 핸드폰 가격이 그렇게 높게 책정된다는 것은 기이한 현상이었고, 그런 핸드폰 기계를 PDA보다 높은 가격에 구입하는 소비자의 모습 또한 신기하게 여겨지기도 했습니다. 몇몇 골수 PDA 유저분들은 향후, 모든 사람들이 PDA를 쓰게 될 것이라는 예언을 하면서도 우매한(?) 소비자보다도 먼저 PDA를 즐기고 있는 얼리어답터로서의 자신의 상대적 우월함을 은근히 즐기기도 했죠.

"근래의 핸드폰이 걸어왔던 행보는 PDA에서 기 구현된 기능들의 핸드폰으로의 단계적인 이전이었습니다"


'전지전능'이라는 카피로 많은 PDA유저들을 어처구니 상실로 몰아갔던,
삼성전자의 '옴니아' (사진:삼성전자)


문제는 그들의 예언이 맞아떨어졌다는 것이 아니라,
스마트폰이 대중시장에 소개되어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게 된 과정에서, 핸드폰을 '값 비싼, 단순 소모품'으로 인식하는 기존 핸드폰 시장에 아무런 변화도 가져오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스마트폰 자체 시장이 성장하면서 핸드폰 시장을 위협했다면, 핸드폰 단말기라는 이름의 턱없이 비싼 '소모품'의 가격 조정에 일조 할 수 있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지금 핸드폰은 '스마트폰'이라는 이름하에, 단순히 핸드폰의 '진화형'으로 인식되면서, 예전 통신사들이 핸드폰을 판매하던 방식을 그대로 답습하고 있습니다. 비싼 단말기 가격의 책정 + 다양한 요금제를 통한 다양한 방식의 보조금 지급. 빠르게 바뀌는 단말기 관련 정책 및 2년만 지나면 새로운 단말기로 바꾸기를 유도당할 것입니다. 물론 관련 A/S정책 또한 축소될 것이라는 예상도 하게 됩니다.

그리고 소비자들은 단순히 영리해진 스마트폰을 새로운 자신의 핸드폰으로 인식하고 구매하고 있습니다.
'비싸긴 하지만, 가격은 예전 핸드폰 가격대이니 괜찮고 기능이 다양해 져서 괜찮아~'

우리는 전기요금, 수도요금 인상에 관해서는 그렇게 민감하면서, 이 시대 최고의 필수품이자 소모품인 핸드폰 가격에는 너무 통신사에 놀아나고 있는 듯 합니다. 그런 면에서, 소비자들이 이러한 통신사의 폭리를 눈치챌 수 있는 기회를 놓치게 된 것에 대해 굉장히 아쉽고, 거대 자본력이 더큰 이윤창출을 위해 많은 상황을 자연스럽게 '통제'할 수도 있다는 생각에 약간 소름이 돋습니다.


핸드폰은 세상에서 가장 비싼 필수 소모품이다!!
 싸우자! 통신사!!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