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남자가 '빛'과 '소리'에 빠지면?


  지난 2012년 3월 26일(월) 저녁 7시경에는 우리나라 전역에서 금성-달-목성으로 이어지는 일렬배열을 구경할 수 있었습니다. 단, 일렬 배열 예정 시각이 월요일이라서 저는 그 시각에 아마도 회사 사무실에 있을 확률이 높았죠. 그래서 아쉽지만 그 전날인 3월 25일(토), 금련산 천문대(부산시민천문대)에 올라갔습니다.


  이번에는 평소와 달리 안시 관측이나 망원경을 이용한 관측이 아닌 다른 목표가 있었습니다. 한데 모인 금성-목성-달의 천체촬영이 바로 그것이었습니다. 2005년 천문노트 제1회 정기관측회 때, 아는 형의 도움으로 쌍둥이 자리를 찍어본 이후, 은근히 많은 기회와 주변에 좋은 카메라가 많았음에도 불구하고 천체 촬영은 이번이 처음이었습니다. 사진을 막 찍고 보정하고 하는 게 전 별로 내키지 않았거든요. 아마도 은연중에 ‘렌즈’에 눈을 뜨지 않으려는 저의 무의식이 발동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들어보셨습니까? ㅡㅁㅡ 남자가 ‘빛’과 ‘소리’에 빠지면 3대가 망한다는 ㅋㅋㅋㅋㅋ)


  아무튼, 지난 1월에 앙코르와트(캄보디아)을 가면서 구입했던 미러리스 카메라(SONY NEX-5N)가 여행 이후, 집에서 장식품이 되어가고 있었기 때문에, ‘잘 됐다. 이번 기회에 천체사진이나 한번 찍어보자’라는 생각이었습니다. 



모두의 DSLR, 나의 DSLR은?


  그전부터 블로그 자료수집용 카메라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은 했었기에, 별로 구입을 망설이지는 않았지만, 제가 카메라를 구입하면서 고민한것이 딱 세가지가 있습니다.

1. 난 카메라 공부를 하지 않는다. (그동안의 경험상)

2. 막 찍어도 잘 나와야 한다. (뭐지... -_-)

3. 블로그 자료사진 촬영용으로 적합할 것! 

 (휴대성, 전시회나 박물관 등 / 인물사진? 훗... 그게 뭔가요? 먹는건가요?)

  카메라를 좀 아는 동생들에게 물어보니, 제가 가끔 천체관측도 나가고 하니까 그냥 DSLR로 Cannon EOS 600D나 Nikon을 사라고 설득하더군요.

"형, 근데, 이왕 사는거면 천체 사진도 찍을 수 있는 DSLR이 좋지 않아요?"
"...."
"좀 무겁긴해도... 색감도 좋고, 이것 저것 다 찍어 볼 수 있고..
                 나중에 뭘 찍어 보고 싶을지 어떻게 알아요?"
"...."
"형?"
"응?"
"....안 듣고 있죠?"
"...응 ㅋㅋㅋ"


수많은 동생들이 'DSLR'아니면 천체사진 찍기어려워요'라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고민끝에 저에게 가장 적합한 미러리스 카메라를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SONY NEX-5N !!

당일 출동한 카메라 2대
오른쪽이 나의 SONY NEX-5N


  전자상가에 가서 모든 미러리스들을 다 찍어봤지만, 셔터감이나 소리가 모두 절 만족시켜줬습니다. 물론 DSLR에 비해 그립감은 좀 떨어지지만.. 막 찍어도 잘 나오고, 단렌즈 장착시 어디에나 쏙~ 잘 들어가네요. 좋아좋아. 맘에 들어.


근데, 진짜, 천체사진을 못 찍는건가?



CHALLENGE ACCEPTED!!

  궁금하면 해보면 되는겁니다. 참으면 병나는 겁니다. ㅎㅎ

  딱 마침, 지구의 연인이 하늘에서 목성과 금성을 나란히 세워놓고 선을 한번 보시겠다는데, 사양할 필요 없죠. 안된다는 남의 말만 믿고 이런 빅 이벤트를 놓치는 건 아니다 싶어서, NEX-5N 을 출격준비 시켰습니다(충전, SD메모리 확인)

  앞서 밝혔듯이, 카메라를 공부한 적 없는 무법자입니다. 카메라의 기능을 숙지하지 않고 막 찍어댔더니, 그냥 핸드폰 카메라 수준으로 작품이 나왔습니다. 



  이건 하늘이 어두워지기를 차안에서 대기하고있다가 제일 처음에 카메라 ON하고 바로 찍은 사진입니다. 야간 촬영모드고 뭐고 평소 찍는대로 막 찍으면 이렇게 나온다는 거죠.

말 그대로 막샷.
 그나마 카메라로 바로 봤을 때는 구분이 되는데, 블로그에 올리니 도대체 형체를 알 수 없다.


이건 야간촬영(손 촬영) 모드로 찍은 거에요. 훨씬 낫네요~ ^_^


이날 찍은 사진 중, 제일 맘에 드는 사진
그나마, 뭘 찍었는지는 알 수 있다


제일 진하게 보이는 우측 상단의 천체가 화성!
눈으로 봐도 다른 천체에 비해 현저히 붉은 빛이다

겨울철의 대삼각형(사진 중앙, 뒤집어진 삼각형 모습)

프로키온(작은개자리/좌측상단) - 시리우스(큰개자리/중앙 아래) - 베텔기우스(오리온자리/우측상단)
그리고 베텔기우스 아래 오리온 자리의 포인트, 별 삼형제ㅎㅎㅎ


  아래는 상식적으로 생각해도, 제일 멋진 사진이 나와야 할 삼각대를 이용한 사진입니다. 초점을 제대로 못 맞춰서 엉망으로 빛이 흘렀습니다. 그냥 얼핏 보면 진하게 나와서 더 구분하기는 쉬워보이긴 합니다만.. ㅜ_ㅜ



  제 사진만 보고 너무 걱정하지 마세요~

  제가 카메라를 몰라서 잘 못찍어서 그렇지, 아래 링크처럼, NEX-5N으로도 충분히 천체사진을 찍을 수 있는 것 같습니다.


NEX-5N 천체사진 잘된 예 보러가기

(사진을 무단으로 퍼 올 수 없어서 링크로 대체합니다 ^_^ / GOGOGO)



댓글
댓글쓰기 폼